中서 남북 민간접촉, 北 일방 취소 뒤 '깜짝' 성사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05.24 05: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측 인사들이 어제(23일) 중국 선양에서 남측 민간단체들과 만나 남북관계 교착 국면에 대한 우려를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측은 당초 예정했던 남측 민간 인사들과 실무접촉을 취소한다고 통보했지만, 다시 협의에 응하면서 만남이 성사됐습니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는 어제 선양에서 남측 조성우·한충목 단장을 비롯한 10명과 북측 양철식 6·15 북측위 부위원장을 비롯한 5명, 해외측 차상보 부위원장, 조선오 사무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실무협의를 진행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현 정국과 남북관계, 남북공동선언 이행에 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고 남측위는 설명했습니다.

북측은 어제 남측과 실무회의를 할 예정이었지만, 어제 오전 6·15 해외위원회 명의로 팩스 공문을 보내 회의 취소와 현지 인력 철수를 통보했습니다.

그러나 이미 선양에 도착한 남측 인사들이 협의 장소로 향하던 상황이었고 역시 선양에 있던 북측 인사들도 협의 장소에 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단체 관계자는 회담 장소로 가는 길에 취소 통보를 받아 북측과 만나서 상황 파악을 하고 상황에 대해서 서로 이해를 하고 협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추가 접촉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지만, 오늘과 내일로 예정됐던 겨레하나, 26일로 잡혔던 민화협과 협의는 여전히 취소 상태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