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그린 '초상화'에 추도사 낭독까지…조지 부시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우정'

이세미 작가,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9.05.23 2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오늘(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습니다. 10주기 추도식에서 가장 주목받았던 참석자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었습니다. 본인이 직접 그린 고인의 초상화를 노 전 대통령 가족에게 선물하고, 직접 추도사까지 낭독한 부시 전 대통령은 "고인의 삶을 추모할 수 있게 되어 큰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 부시 전 대통령의 모습, 비디오머그가 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