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봉하마을서 엄수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5.23 15: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봉하마을서 엄수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오늘(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습니다.

오늘 추도식엔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4당 대표, 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 민주평화당 유성엽·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습니다.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정영애·윤태영·천호선·전해철 이사 등 노무현재단 임원과 참여정부 인사,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도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모식 찾은 추모객들전국에서 온 추도객 1만여 명도 행사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추도사를 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야, 기분 좋다' 그렇게 오셨던 대통령은 '원망마라, 운명이다' 이 말씀 남기고 떠나셨다"며 "이별은 너무도 비통했고 마음 둘 곳 없어 황망했다"고 회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노 전 대통령과 이별을 겪으며 고통을 딛고 반드시 일어나겠다는 묵시적인 약속을 했는지도 모르겠다"며 "위대한 국민은 절망의 터널을 박차고 광장에 서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한반도 평화를 향해 걷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노 전 대통령 당선인 시절 대변인을 지낸 이낙연 총리는 "대통령은 우리가 엄두 내지 못했던 목표에 도전했고, 우리가 겪어보지 못했던 좌절을 감당했다"며 "그런 도전과 성취와 고난이 우리에게 기쁨과 자랑, 회한과 아픔이 됐고. 그것이 우리를 산맥으로 만들었다"고 애도했습니다.

이 총리는 "대통령은 존재만으로도 평범한 사람들의 희망이었고 대통령의 도전은 보통 사람들의 꿈이었다"며 "'사람 사는 세상'을 구현하려는 대통령의 정책은 약한 사람들의 숙원을 반영했다"고 말했습니다.

노무현재단 정영애 이사는 "대통령의 마지막 당부처럼 이제는 슬픔과 미안함, 원망을 내려놓고 우리에게 남긴 과제를 실천하고 실현해야 할 때"라며 "10주기를 계기로 그분의 이름이 회한과 애도의 대상이 아닌 용기를 주는 이름, 새로운 희망과 도전의 대명사로 우리 안에 뿌리내리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모식에서 악수하는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김양숙 여사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는 부시 전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대표를 포함해 노영민 비서실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 등과 환담을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 여사에게 선물했습니다.

노무현재단은 2018년 12월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그리고 싶다는 부시 전 대통령 측 의사를 접하고 두 정상이 함께 촬영한 장면을 포함해 사진 14장을 전달했습니다.

오늘 추도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등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들도 참석했지만,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항소심 재판 출석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