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봉하마을서 엄수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5.23 1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습니다. 추도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해서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습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오늘(23일) 오후 2시 대통령 묘역이 있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거행됐습니다.

오늘 추도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노 전 대통령 재임 당시 미국 대통령이었던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도 참석했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노 전 대통령을 "국익을 위해 모든 일을 마다하지 않았던 강력한 지도자"라고 회고했습니다.

앞서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 전 권 여사에게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선물했습니다.

[조지 W 부시/前 미국 대통령 :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 있게 내는 강력한 지도자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그 목소리를 내는 대상에 미국 대통령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이 생전 강조했던 정신을 되새기자는 다짐도 거듭 나왔습니다.

[문희상/국회의장 : 이제 우리는 새로운 노무현을 찾으려 합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이 사람 사는 세상을 위해 포기하지 않으려는 강물처럼 가려고 합니다.]

오늘 추도식에는 한명숙 전 총리 등 참여정부 인사들, 민주·바른미래·평화·정의 여야 4당 지도부 등 정치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지만, 한국당에서는 전국을 돌며 장외투쟁을 벌이고 있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 대신 조경태 최고위원 등 대표단이 참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