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성폭력 당했는데…교육청은 "초등학생의 장난"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19.05.22 20:53 수정 2019.05.22 22: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초등학교 남학생이 여학생에게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메시지를 집요하게 보내 학교에서 징계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그런데 해당 교육청은 아이들 장난쯤으로 치부했고 피해 학생 보호조치도 제대로 취하지 않았던 게 드러났습니다. 이런 아이들 사이의 성 관련 문제가 점점 늘고 있는데 우리 사회는 제대로 대처할 준비가 되어있는지 짚어보겠습니다.

이슈리포트 '깊이 있게 본다' 먼저 전연남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5일 오후 초등학생 6학년 여학생이 한 남학생에게서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신체 일부를 찍은 사진을 보내 달라는 황당한 내용에 장난인 줄 알고 무시했지만, 집요한 요구가 이어졌습니다.

결국, 당일 담임 선생님에게 이런 사실을 알렸고 같은 학년 남학생이 가해 아동으로 지목됐습니다.

다른 학생의 아이디를 도용한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학교는 가해 학생을 긴급 출석 정지시켰습니다.

또 학교폭력위원회를 열어 가해 학생의 전학을 논의하기로 했지만, 정작 피해 학생의 심리 치료는 뒷전이었습니다.

[피해 아동 어머니 : 너무 안 알려주시니까 너무 힘들더라고요. 자발적으로 제가 인터넷 뒤져야 하고 지인 통해야 하고.]

정신적 스트레스 호소에도 전문 상담 기관 안내가 신고 접수 후 5일이 지나서야 이뤄져 사설 기관을 이용해야 했습니다.

특히 총괄책임을 진 교육청 대응은 상식 이하입니다.

[교육청 관계자 : 어머님이 여태까지 학생에게 소홀했던 관심을 이 기회에 조금 회복하고 싶으신 것 같아요. 어머님하고 시간을 갖는 것도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한술 더 떠 아이들 장난일 뿐 성폭력으로 볼 사안은 아니라고 말합니다.

[교육청 관계자 : 그런데 성희롱도 그렇고 성폭력은 정말 아니고, 성희롱도 그렇고. 초등학생의 장난(이죠.)]

지난 2월 교육부가 발표한 대응 매뉴얼에는 상대방 동의 없이 성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은 사이버 성폭력이라고 명시돼 있습니다.

[피해 아동 어머니 : 이게 성폭력이 아니면 꼭 육체적으로 해야 성폭력인가 한번 물어보고 싶네요, 저는.]

(영상편집 : 전민규, VJ : 김종갑)

▶ '스쿨 미투' 서명 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