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러니 北 대변인" vs 靑 "말은 그 사람 품격"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05.21 20:45 수정 2019.05.21 2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5·18 문제로 수세에 몰렸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반격에 나섰습니다. 문 대통령이 5·18 기념사에서 말한 '독재자의 후예'라는 말을 언급하며 한국당은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고 했는데 거기에서 더 나아가서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위원장이라며 문 대통령이 대변인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는 정치 혐오, 국민 편 가르기 발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 대표가 인천 자유공원의 맥아더 장군 동상을 찾아 정부의 안보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과 한국당이 왜 독재자의 후예냐고 물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여러분, 진짜 독재자 후예는 김정은 아닙니까.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도 못 하니까 여기서 지금 대변인이라고 하고 있지 않습니까.]

기업인들을 만난 자리에서 또 북한 대변인을 언급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북한 퍼주기 도와주기 하니까 자꾸 이제 북한의 대변인 역할 하는 거 아니냐 (이런 얘기하는데) 오히려 그럼 또 발끈하고.]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한 대통령의 5·18 기념사를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북한 이슈를 끌어들여 대통령을 공격하는 데 쓴 겁니다.

청와대, 즉각 비판에 나섰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연일 정치 혐오를 일으키고 국민을 편 가르는 발언이 난무한다면서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는 말로 답변을 갈음하겠다고 했습니다.

민주당도 5·18 진상 규명과 망언 의원 징계에나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고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 아니고서야 무엇이 그리 억울해 못 견디는지 의문입니다.]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이 독재 세력이라는 한국당,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가 오는 금요일까지 국회 밖에서 대여 공세를 계속하는 상황.

다음 주 국회 정상화를 두고 여야 논의가 계속되고 있지만, 한국당의 국회 복귀 조건을 두고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김선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