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과거 방식 연연 않고 정치 돌파구…野 통 크게 결단해야"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5.21 10: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과거 방식 연연 않고 정치 돌파구…野 통 크게 결단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속한 국회 정상화를 위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협조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거 방식에 연연하지 않고 정치 돌파구를 만들어내야 한다"며 자신부터 역지사지하는 자세로 야당과의 소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 원내대표들이 국민을 위해, 국회 정상화를 위해 통 크게 결단해 줄 것을 호소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어제(20일)저녁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 간의 맥주 회동에 대해서는 "굉장히 좋은 예감으로 만났고 좋은 분위기였지만, 좋은 결실까지는 나가지 못했다"며 "국민들께 약속드린 희망의 호프 미팅이 되지 못해서 매우 아쉽다"고 했습니다.

이어 "많은 분이 여야 원내대표들이 만나는 그 자체로 의미가 있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시작의 의미가 있다고 평가를 해줬으나 국민의 기대는 그 이상이라는 것을 잘 안다"며 "정치권 사정만으로 국민에게 '좀 더 기다려 주시라'고 양해를 구할 수도 없는 실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국민을 위해 더 많은 정치적 상상력을 발휘해야 한다"며 "정치의 목적이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고 국민들 마음에 흐르는 눈물을 닦아드리는 것이어야 한다는 신념을 지켜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또 경북 구미에서 도입을 추진하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과 관련해 "민주당도 상생형 일자리 확산을 위해 뒷받침하겠다"며 "민주당이 노사를 이어줄 충실한 중재자가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좀처럼 경색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해 안타깝다"며 "혁신의 기로 위에 선 우리 사회가 선택할 길은 상생밖에 없고 국회 정상화가 이뤄지면 매주 토요일 사회적 대화를 정형·무정형 형태로 규모에 구애됨 없이 진행하겠다는 약속도 실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