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파울타구 잡은 푸이그, 지난주 최고의 수비 선정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5.21 0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메이저리그 신시내티의 야시엘 푸이그가 옛 동료였던 LA다저스 류현진을 상대로 안타를 뽑지는 못했지만 주간 최고의 수비상을 받았습니다.

MLB.com은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경기에서 류현진이 친 파울 타구를 우측 관중석까지 쫓아 올라가 잡은 푸이그의 수비가 '이주의 플레이'로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까지 LA 다저스에서 류현진과 한솥밥을 먹다 신시내티로 이적한 푸이그는 류현진과 첫 대결에서 병살타를 치는 등 3타수 무안타에 그쳤습니다.

그러나 2대 0으로 뒤진 6회 투아웃 만루의 위기에서 빛나는 수비로 박수를 받았습니다.

담장 밖으로 손을 뻗어 공을 잡은 푸이그는 그라운드로 떨어진 뒤 잠시 왼팔의 통증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