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역할 다 했다" 논란 일축한 청장…여경, '비난 댓글' 고소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05.20 20:30 수정 2019.05.20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여경이 술에 취해 난동 부리는 남성에게 대응한 방식이 적절했냐를 두고 계속 이야기가 나오는 가운데 오늘(20일) 서울 경찰청장이 당시 체포 과정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장 공권력이 위축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고 일선에 지시했습니다.

이 내용은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원경환 서울경찰청장은 '구로동 여경' 취객 대응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당 경찰관이 현장에서 제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일각에서 제기된 현장 매뉴얼 위반 논란을 일축한 겁니다.

원 청장은 또 일선 서장들도 현장 공권력이 위축되지 않도록 잘 챙겨달라고 강조했습니다.

필요한 최소한도의 범위 내에서 공권력을 행사하는 과정에서 경찰관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챙기겠다고도 했습니다.

경찰은 논란이 되고 있는 여경의 시민 도움 요청은 규정 위반이 아니며 여경이 수갑을 채우라고 한 것 역시 교통경찰관에게 한 것으로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논란이 여경 무용론으로 확산되는 데 대한 경계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장미혜/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범인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다른 사람의 도움을 호소하는 것은 여성 경찰이나 남성 경찰이나 사건에 따라서는 충분히 있을 수 있는데 부분적인 사건을 너무 과대 해석하는 게 아닌가….]

해당 여경은 최근 휴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는데 비난 댓글을 단 네티즌 등을 상대로 지난 16일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황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