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를 도둑으로 오인" 美 대학생 아들, 살인 혐의로 기소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5.16 10:02 수정 2019.05.16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엄마를 도둑으로 오인" 美 대학생 아들, 살인 혐의로 기소
▲ 토머스 서머윌(오른쪽)과 어머니 메리 서머윌

한밤중에 자신의 방으로 들어온 어머니를 도둑으로 오인하고 야구방망이를 휘둘러 숨지게 한 미국 시카고 출신 20대 남성이 2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15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위스콘신대학 3학년생 토머스 서머윌(21)은 지난 3월24일 봄방학을 맞아 시카고 교외도시 캠튼힐스의 집을 찾았다가 비극적 사고를 냈습니다.

변호인은 "서머윌이 잠을 자다 인기척에 깨어 집 안에 침입자가 든 것으로 생각하고 침대 머릿장에 놓여 있던 장식용 야구방망이로 '침입자'의 머리를 수차례 가격했다"며 어머니 메리 서머윌(53)인 줄 몰랐다고 변론했습니다.

서머윌은 학기를 마치고 유럽 여행을 한 후 집으로 돌아왔으며 시차 적응도 채 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어머니 메리는 가족들에 의해 곧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회생하지 못했습니다.

부검 결과, 사인은 두부 외상으로 확인됐습니다.

사건 발생 후 수사를 벌인 검찰은 지난 13일 서머윌을 2건의 2급 살인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2급 살인 혐의는 사전 계획되지는 않았으나 고의로 피해자를 살해한 경우 적용됩니다.

"2급 살인 혐의는 지나치다"는 반론에 대해 검찰은 "사건 발생 당시 서머윌은 술에 취한 상태였기 때문에 정상적 판단이 어려웠다며 '어머니를 도둑으로 오인했다'는 주장을 신빙성 있게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서머윌은 14일 경찰에 자진 출두했으며, 법원으로부터 보석금 30만 달러를 책정받았습니다.

가족들은 보석 보증금을 내고 서머윌을 임시 석방시킨 상태입니다.

가족들은 서머윌에 대해 지지를 보내며, 그가 살인 혐의로 기소된 데 대해 안타깝고 실망스러운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변호인은 "메리 서머윌이 아들의 방에 들어간 이유는 알 수 없으나, 분명한 사실은 모자 관계는 물론 가족들 사이가 매우 좋았다는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머윌의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대학 입학을 앞두고 어머니와 둘이 대학 투어를 다니던 때 사진과 프로야구 시카고 컵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자축하는 가족 사진 등이 게재돼있습니다.

혐의가 유죄로 확정될 경우 서머윌은 최대 징역 20년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변호인과 가족들은 집행유예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사진=토머스 서머윌 페이스북 페이지,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