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車 관세 결정' 최장 6개월 연기할 듯"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9.05.15 23:32 수정 2019.05.16 0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車 관세 결정 최장 6개월 연기할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또 다른 자동차 관세 결정을 최장 6개월 연장할 계획이라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각 15일 보도했습니다.

복수의 미 당국자는 로이터통신에 이런 입장을 전하고 오는 18일 안에 공식 연기발표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블룸버그통신 기자도 트위터를 통해 자동차 관세 결정의 연기 방침을 전했습니다.

앞서 미 상무부는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자동차와 부품 수입이 국가안보에 위협인지 여부를 판정하는 보고서를 제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를 제출받은 지 90일째인 오는 18일까지 최종 대응방침을 결정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자동차 관세의 주요 당사국으로 꼽히는 일본 및 유럽연합과 무역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일정 기간 연기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습니다.

자동차 관세를 일본·유럽연합과의 양자 무역협상을 유리하게 끌고 가려는 협상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일단 우리나라 자동차 업계로서도 최장 6개월간 한숨을 돌리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우리 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 '한국은 자동차 관세에서 면제돼야 한다'는 입장을 계속 전달해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