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도주의 생색은 우롱·기만"…식량 지원 구상 '찬물'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9.05.13 07:18 수정 2019.05.13 0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원칙론을 강조하면서도 한·미 두 나라는 인도적 식량 지원이라는 카드를 내밀고 있죠. 그런데 북한이 어제(12일) 이런 인도주의 협력에까지 부정적인 반응을 내놨습니다. 교착 국면을 어떻게든 풀어나가려는 우리 정부 구상에 경고등이 켜졌습니다.

안정식 북한전문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를 통해 인도 협력사업에 대해 비난했습니다.

[남북 선언의 근본 문제들은 미뤄놓고, 인도주의로 생색내기를 하는 것은 겨레의 염원에 대한 우롱이다.]

[몇 건의 인도 협력을 가지고 남북 간 큰 전진이 있을 것처럼 호들갑을 피우는 것은 기만이다.]

구체적 사업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정부가 식량 지원을 공식화한 상태에서 인도 협력을 비난한 만큼 다분히 식량 지원에 대한 부정적인 뜻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됩니다.

북한은 대신 남북선언의 철저한 이행과 외세추종정책과의 결별을 강조했습니다.

남북관계 개선을 원한다면 식량 지원 같은 것이 아니라 미국 주도의 비핵화 압박 공조에서 벗어나 남북경협에 적극 나서라는 요구입니다.

[고유환/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북한은) 본질적으로 비핵화 협상과 제재를 푸는 데 목적이 있지… (남한이) 식량 지원 문제로 초점을 흐리지 말라(는 것이죠.)]

메아리는 노동신문 같은 공식 매체보다는 무게가 떨어지는 대외선전매체입니다.

우리 정부의 식량 지원 방침에 북한 당국이 어떤 공식 입장을 정할지는 지켜봐야겠지만, 식량 지원을 통해 교착상태를 풀어보겠다는 정부의 구상이 실현되는 데는 난관이 적지 않아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