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소속사서 방출…"신뢰 회복 불가능, 연예계 은퇴"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4.24 11:22 수정 2019.04.24 1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유천, 소속사서 방출…"신뢰 회복 불가능, 연예계 은퇴"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소속사에서 방출됐습니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4일 "박유천과 신뢰 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씨제스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23일) 국과수 검사 결과가 (마약)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며 "박유천 진술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을 통감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박 씨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지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전날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박 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박 씨는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상태여서 경찰은 박 씨의 모발과 다리털을 확보해 감정 의뢰했고 이번에 국과수에서 검출된 필로폰은 다리털에서 나왔습니다.

경찰은 국과수 검사 결과를 첨부해 전날 검찰에 박 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박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26일 열립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