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

SBS뉴스

작성 2019.04.22 15: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
밤마다 수산시장에 몰래 들어와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황당한 도둑의 정체가 밝혀졌습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충청남도 보령시 무창포항의 수산시장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이 소개됐습니다.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무창포항 수산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만났습니다.

상인들은 제작진에게 밤새 정체 모를 누군가 들어와서 물고기를 다 죽이고 유독 비싼 횟감만 훔쳐 간다고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퇴근할 때까지만 해도 멀쩡히 잘 있던 물고기들이 다음 날 아침만 되면 흔적 없이 사라진다고 전했습니다.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심지어 이 범인은 비교적 저렴한 해산물은 건들지도 않고 해삼, 돌돔, 도다리 등 유독 비싼 어종만 훔쳐 가는 것으로 알려져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이에 제작진은 CCTV를 설치해 밤마다 수산시장을 습격하는 존재를 확인했습니다.
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알고 보니, 매일 밤 몰래 수산시장을 쑥대밭으로 만든 범인은 다름 아닌 수달이었습니다.

수달은 귀엽고 사랑스러운 외모와 달리 재규어나 악어를 사냥하는 하천 생태계의 최상위 포식자로 알려졌으며,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1급으로 지정된 천연기념물입니다.
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카메라에 포착된 수달의 정체에 상인들은 놀라움과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전문가는 "수족관을 탐색하고 마치 산책하듯이 돌아다니는 것을 보아 노련한 성체"라며 "(수달의 행동을 보니)사냥보다는 만약을 대비한 비상 창고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상인들에 의하면, 수산시장 인근 해안에서 1.4km 떨어진 곳이 수달 서식지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수달이 수산시장까지 찾아오게 된 이유에 대해 전문가는 "수산시장에서 물고기 향을 입은 물이 바다로 흘러나오면서 수달을 불러들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수달은 사냥이나 식사하는 장소가 알려지면 가족끼리 함께 온다"며 "무리 지어 생활하기 때문에 이를 방치하다가는 더 큰 피해를 낳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대책 마련에 나선 제작진은 수달의 침입을 막기 위해 수달이 싫어하는 강한 허브 향 스프레이와 방향제 등 일명 '수달 퇴치제'를 만들어 시장 입구에 매달아 놓고, 수달보다 몸집이 큰 대형 경비견을 배치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했습니다.
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그 결과 수달은 경비견의 짖는 소리에 소스라치게 놀라며 도망갔고, 그 뒤로 수산시장은 평화를 찾았습니다.
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밤마다 수산시장서 비싼 횟감만 훔쳐 달아나는 범인의 놀라운 정체상인들은 "수달이 앞으로 좋은 곳에서 먹이활동 많이 하고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검토=김도균, 출처=SBS 'TV 동물농장')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