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MC "실적 '바닥' 지났다"…반도체 경기 회복 기대감 '솔솔'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9.04.20 09:16 수정 2019.04.20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TSMC "실적 바닥 지났다"…반도체 경기 회복 기대감 솔솔
▲ TSMC 웨이퍼 공장

세계 최대 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의 올 2분기 실적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업황 바닥론'이 다시 힘을 얻고 있습니다.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TSMC는 최근 발표한 실적 전망 자료에서 올 2분기 매출이 76억 달러 전후로, 전년 동기보다는 다소 줄겠지만 전분기보다는 최대 7.8%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업이익률도 31~33%를 기록하면서 전분기 29.4%보다 소폭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처럼 TSMC의 올 1분기 매출은 전분기보다 무려 24.5%나 줄어 71억달러, 한화 8조691억원를 기록했고, 순이익도 40% 가까이 감소한 바 있습니다.

로라 호 TSMC 최고재무책임자는 "2분기 들어서도 여전히 경기 요인과 모바일 제품의 비수기 영향이 이어지고 있다"면서도 "최근 수요가 살아나면서 업황 사이클이 바닥을 지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TSMC는 올초 규격에 맞지 않은 화학물질이 생산라인에서 사용되는 바람에 불량 웨이퍼가 발생하면서 가동 차질이 발생한 바 있어 2분기 실적 회복은 예상보다 빠른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TSMC의 실적 전망만으로 글로벌 반도체 경기를 판단하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지만 대체로 '바닥'에 근접했다는 진단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달 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1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도 이런 업황 분석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TSMC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