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9주째 올라…서울은 ℓ당 17.4원 상승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9.04.20 09:12 수정 2019.04.20 09: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휘발유 가격 9주째 올라…서울은 ℓ당 17.4원 상승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9주 연속 오름세를 보였습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4월 셋째 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14.8원 오른 1천423.1원이었습니다.

휘발유 가격은 10월 다섯째 주 이후 주간 기준 줄곧 하락세를 보이다가 2월 셋째 주부터 상승 전환해 지금까지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11.9원 올라 1천316.2원이었습니다.

상표별로 보면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가 전주보다 13.6원 오른 1천393.5원이었고,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전주보다 ℓ당 15.2원 상승한 1천437.2원이었습니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전주보다 ℓ당 17.4원 올라 1천520.1원을 기록했습니다.

가격 오름폭은 휘발유 가격이 상승세로 전환한 2월 이후 가장 컸습니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도 전주보다 ℓ당 19.1원 오른 1천405.3원이었습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 원유재고 감소, 리비아 정정불안 지속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지만, 러시아의 하반기 증산 가능성 등이 상승 폭을 제한했다"면서 "국내 제품가격은 최근 국제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오름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LPG 차량의 연료인 자동차용 부탄은 ℓ당 796.56원으로 전주보다 0.08원 떨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