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성급한 출시? "리뷰용 갤럭시 폴드 1∼2일 만에 고장"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4.18 09:19 수정 2019.04.18 1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장 난 갤럭시 폴드 (사진=트위터 캡처, 연합뉴스)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초기 제품이 사용 하루·이틀 만에 기능 이상을 보였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내구성이 담보되지 않은 제품을 성급하게 내놓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오늘(18일) 외신 등에 따르면 더버지, 블룸버그, CNBC 등이 리뷰를 위해 삼성전자에서 받은 갤럭시 폴드 제품이 모두 스크린 결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갤럭시 폴드를 폈을 때 한쪽 화면이 꺼지거나, 깜빡거리는 현상 혹은 스크린에 줄이 간 현상 등이 보고됐습니다.

블룸버그 마크 거만 기자는 "갤럭시 폴드가 사용 단 2일 만에 완전히 고장 나 사용할 수 없게 됐다"며 "삼성전자에서는 스크린 상 보호필름을 제거하고 사용하면 안된다고 설명했지만 이에 대한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더버지는 "갤럭시 폴드를 여닫고 주머니에 넣는 등 일반적인 전화 사용을 했는데 디스플레이 중간 주름 부분에 알 수 없는 파편이 툭 튀어나왔다. 이 부분에 숨길 수 없는 깨진 화면이 나타난다"고 적었습니다.

다른 유튜버 등 리뷰어도 비슷한 스크린 결함을 겪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발화 사건과 비교하는 외신도 적지 않습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아이폰 '벤드 게이트', 삼성 갤럭시노트7 발화사건에 이은 스마트폰 낭패"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가 약 20만회 접었다 펴도 될 만큼 견고한 내구성을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갤럭시 폴드는 26일 미국 출시될 예정입니다. 가격은 1천980달러, 우리 돈 약 224만 원입니다.

(사진=트위터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