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3분 만에' 동점골-역전골!…토트넘 4강 이끌었다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9.04.18 07:21 수정 2019.04.19 0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손흥민 선수가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강호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2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극적인 4강 진출을 이끌었습니다.

서대원 기자입니다.

<기자>

토트넘은 맨체스터 시티와 원정경기에서 전반 4분 만에 스털링에게 골을 내주고 끌려갔습니다.

위기에서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습니다. 손흥민은 선제골을 허용한 지 3분 만에 동점 골을 뽑았습니다.

지난주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데 이어 강호 맨시티를 상대로 두 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습니다.

손흥민의 달아오른 득점포는 3분 뒤 또 한 번 폭발했습니다.

이번에는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감각적인 오른발 슛으로 역전 골을 만들어냈습니다.

시즌 19호 골과 20호 골을 잇달아 뽑으며 올 시즌 20골 고지에 오른 손흥민은, 지난 2016-2017 시즌 작성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에 1골 차로 다가섰습니다.

손흥민의 맹활약을 앞세운 토트넘은 극적으로 4강에 올랐습니다.

손흥민의 연속골 이후 내리 3골을 내주고 탈락 위기에 몰렸다가 후반 28분에 터진 요렌테의 골로 1, 2차전 합계 4대 4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1차전에서 무실점으로 이겼던 토트넘은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맨시티를 제치고 4강에 진출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공격수 : 너무나 힘들고 치열한 경기였습니다.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정말 믿을 수 없는 밤입니다.]

토트넘은 네덜란드 아약스와 4강에서 맞붙은데,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4강 무대를 밟게 된 손흥민은 경고 누적 때문에 아쉽게 4강 1차전에는 뛸 수 없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