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장자연 사건' 관련 공소시효 연장해야"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3.15 13:30 수정 2019.03.15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지오 "장자연 사건 관련 공소시효 연장해야"
고(故) 장자연 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공소시효 연장 등을 통한 진상 규명과 가해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윤 씨는 이날 오전 한국여성의전화 등 여성단체 주최로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장자연 사건은) 단순 자살이 아니라고 보고 수사에 들어가면 공소시효가 25년으로 늘어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범죄 종류에 따라 공소시효가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10년에서 25년"이라며 "공소시효가 지나면 벌 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슈가 이슈를 덮는 불상사가 되풀이되지 않길 소망한다"며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배우 장자연 씨는 2009년 3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당시 검찰은 성 상납 의혹 관련 연루자를 모두 무혐의 처분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