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황금폰' 언급한 정준영, "'경찰총장'이 누구냐" 물으니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3.15 09: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이 21시간여에 걸쳐 조사를 받고 오늘(15일) 귀가했습니다.

어제 오전 10시쯤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정씨는 오늘 오전 7시7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에게 "조사에서 성실하고 솔직하게 진술했고, 이른바 '황금폰'도 있는 그대로 제출했다"며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카카오톡 대화 내역 중 '경찰총장'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조사를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정씨는 "불법촬영 혐의를 인정하느냐", "경찰 유착 의혹이 사실인가" 등 이어진 질문에는 답을 피한 채 준비된 카니발 차량에 올라타 경찰서를 빠져나갔습니다.

정준영은 승리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정준영이 올린 영상들이 상대방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해당 영상이 촬영·유포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캐물었습니다.     

(영상취재:배문산, 영상편집: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