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사과' 못 받고 결국 하늘로…곽예남 할머니 별세

위안부 피해 생존자 22명 뿐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9.03.02 21:05 수정 2019.03.02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3·1절이 하루지난 오늘(2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한 분이 또 세상을 떠났다는 가슴 먹먹한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전남 담양에서 지내온 94살 곽예남 할머니입니다. 이제 살아계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는 22명뿐입니다.

한승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남 담양에서 태어난 곽예남 할머니는 만 19살이던 1944년 일본 순사에게 끌려갔습니다.

동네 여성들과 함께 기차를 타고 중국으로 간 곽 할머니는 1년 반 동안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새 곽 할머니의 아버지는 화병으로 숨졌습니다.

곽 할머니는 광복 후에도 돌아오지 못하고 이곳저곳을 떠돌다 중국 안후이성에 겨우 정착할 수 있었습니다.

60년 만인 2004년 고향 땅을 다시 밟았지만, 2015년 폐암 4기 진단을 받고 병마와 싸워 왔습니다.

무면허로 주변 사람들에게 봉침을 놓다가 벌금형을 선고받은 이 모 씨가 곽 할머니 수양딸이 된 것을 두고 이 씨가 할머니를 이용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뜻밖의 논란도 겪었습니다.

최근 들어 건강이 급속히 안 좋아지며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던 곽 할머니는 오늘 오전 향년 94세로 세상을 떴습니다.

[김승애/담양 평화의 소녀상 집행위원장 : 도라지 타령·아리랑 이런 노래는 잊지 않고 계시더라고요. 그래서 같이 손뼉 치면서 노래 부르시고 하셨던 모습들이 기억에 남는데…봄을 못 맞이하고 이렇게 가시니까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지난 1월 김복동 할머니가 세상을 떠난 지 33일 만에 곽예남 할머니까지 눈을 감으면서 이제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2명만 남게 됐습니다.

(영상취재 : 안상준 JTV, 영상편집 : 조무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