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강경화 장관 위안부 발언 항의…"한일합의 지켜라"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2.26 13: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정부, 강경화 장관 위안부 발언 항의…"한일합의 지켜라"
▲ 25일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기조연설하는 강경화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유엔 인권이사회(UNHRC) 총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언급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외교 루트를 통해 우리 정부에 항의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26일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위안부문제의 최종적이며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한 한일합의는 정권이 바뀌어도 책임을 가지고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한일 정부간 위안부합의에 대해 "유엔을 포함한 국제사회로부터도 높이 평가받았다. 합의의 착실한 실시는 국제사회에 대한 책무다"고 주장하며 제네바의 국제기구 일본 대표부가 한국정부 대표부에 한일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 장관은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UNHRC 총회에서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강 장관은 "제2차 세계대전 위안부 피해 생존자 중 한 분이자 치열한 인권옹호자였던 김복동 할머니가 슬프게도 93세를 일기로 지난 1월 세상을 떠났다"며 "이제 23명의 생존자만이 남아 있고, 고령인 그들이 평생의 고통을 완전히 치유하지 못하고 떠나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슬프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그러면서 "전쟁 수단으로 벌어지는 성폭력을 철폐하기까지 아직도 갈 길이 멀다는 사실과 함께 피해자, 생존자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며 이들이 결코 잊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