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당, '5·18 망언' 나흘 만에 사과…靑 임명 거부엔 반발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2.12 20:14 수정 2019.02.12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망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결국 오늘(12일) 공식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문제의 의원들을 국회에서 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당 자체 윤리위원회에 사안을 넘겼습니다. 그러면서도 자신들이 추천했던 5·18 진상조사위원 2명을 어제 청와대가 거부한 데 대해서는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계속해서 이호건 기자입니다.

<기자>

5·18 망언 나흘 만에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입니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헌법적 가치와 법치주의 정신을 위배했다며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세 의원을 당 윤리위에 회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리·감독 책임을 물어 김병준 비대위원장 자신도 포함했습니다.

'다양한 의견 존중' 운운하던 초기 대응과 180도 달라진 셈입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됩니다.]

그러면서도 제명 요구에 대해서는 방미 중인 나경원 원내대표가 귀국해 입장을 밝힐 거라며 답을 미뤘습니다.

또 자신들이 추천한 5·18 진상조사위원 2명의 임명을 거부한 청와대를 향해서는 연이은 악재를 탈출하려는 정치적 출구전략이라며 공격에 나섰습니다.

절차 하자가 있는 쪽은 오히려 여당 추천 위원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정양석/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 (여당 추천 위원은) 객관적인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가해자 또는 피해자를 추천 대상에서 제척하도록 한 규정을 어겼습니다.]

그러나 한국당의 이런 주장에 대해 여야 4당은 일제히 계속 자격 미달 후보를 추천할 바에는 추천권을 다른 당에 넘기라고 일축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김종미)

▶ '5·18 왜곡 처벌법' 공동 추진…힘 모은 여야 4당
▶ 김진태, 사과는커녕 "명단 공개하라"…성난 광주 시민들
▶ 20년 가까이 악순환 반복…괴물처럼 자라난 '5·18 망언'
▶ 현행법상 처벌 어려워…'역사 왜곡죄' 적용 범위가 핵심
▶ 오세훈 "개혁 위해 출마"…5·18 망언에 묻힌 전당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