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서 페인트가게 불…'펑펑' 폭발음에 주민 대피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2.12 08:53 수정 2019.02.12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수서 페인트가게 불…펑펑 폭발음에 주민 대피
오늘(12일) 새벽 5시 44분쯤 전남 여수시 신기동의 2층짜리 페인트가게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나자 펌프차와 화학 방제 장비 등이 투입됐으며 여수소방서 소방대원 240명 등 300여명이 진화에 나섰습니다.

페인트가게 2층에 머물고 있던 주민 3명은 불이 나자 서둘러 피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가게 안에는 페인트와 실리콘, 래커 등 인화성 물질이 수백여통 쌓여 있어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특히 불이 커지면서 내부에 있던 페인트 통이 폭발하자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긴급 대피시켰습니다.

여수소방서는 페인트가게 측면과 후면에 소방차 6대를 배치해 인근 상가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았습니다.

불은 가게 1층 150㎡를 대부분 태우고 인근에 주차된 차량도 피해를 입힌 뒤 1시간 20여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여수소방서,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