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국당 대표 선거 출마 준비 중"…당권 구도 '출렁'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1.12 07:50 수정 2019.01.12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재작년 탄핵 국면 때 현직에서 물러난 뒤에도 계속 정치적 발언을 해왔고, 차기 대권 여론조사에서 최근까지도 높은 지지율을 얻고 있죠.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다음 달 자유한국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호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다음 달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처음으로 확실히 밝혔습니다.

SBS와 전화통화에서 당 대표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며 공식 발표 시기를 당과 상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르면 다음 주초 입당과 함께 출마 선언을 할 걸로 알려졌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총리로 특히 친박과 대구-경북의 지지를 받으며 각종 조사에서 야권 유력주자로 꼽히는 상황.

친박계와 TK 계가 황 전 총리 중심으로 결집하면서, 당권 구도에도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당장 친박과 갈등했던 홍준표 전 대표, 직접 선거에 뛰어들지 아니면 '적의 적은 동지'라는 식으로 비박계 후보 지원으로 돌아설지가 변수입니다.

원내대표 출신인 중도 성향의 정우택 의원과 친박계인 김태호 전 지사가 주저앉을지, 황 전 총리에 맞설지도 주목됩니다.

경우에 따라 오세훈 전 시장 등으로 비박계가 결집해, 지난 원내대표 경선에 이은 친박과 비박의 사생결단 2라운드가 될 수도 있습니다.

출마를 준비하던 안상수, 조경태 의원 등도 당권 경쟁 구도 변화에 따른 숨 고르기가 불가피한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