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검찰 조사 14시간 만에 귀가…혐의 부인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19.01.12 00:13 수정 2019.01.12 03: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양승태, 검찰 조사 14시간 만에 귀가…혐의 부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4시간이 넘는 검찰 조사를 마치고 어제(11일) 밤 귀가했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앞서 어제 아침 9시 반부터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소송 개입, '판사 블랙리스트' 관여 등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전직 대법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건 대한민국 사법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취재진이 던진 질문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차에 탔습니다.

검찰 조사에서 양 전 대법원장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실무진이 한 일이라 잘 알지 못한다."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양 전 대법원장은 검찰에 출석하기 전 대법원 정문에서 연 기자회견에서도 도의적 책임은 인정하나 형사적 책임은 부인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검찰은 이후 양 전 대법원장에 모든 조사를 마친 뒤 진술 내용 등을 분석,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