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계 前 국가대표 지도자 2명도 성폭력"…파장 더 커지나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9.01.11 02:24 수정 2019.01.11 05: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재범 전 코치 말고 또 다른 빙상계 지도자 두 명이 선수들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취재결과 두 명 모두 전직 국가대표 지도자여서 파장은 더욱 클 전망입니다.

첫 소식,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출신 여준형 젊은 빙상인 연대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빙상계에 떠도는 성 추문을 듣고 확인한 결과 또 다른 성폭력 사례가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여준형/젊은빙상인연대 대표 : 저희가 알아본 바로는 성폭행(성폭력)도 많이 있다고 확인이 됐습니다. 피해자나 학부모님들이 말씀을 못하는 큰 이유 중에 하나가 본인들만 피해받고 바뀌는 게 없다라고 많이 느껴서….]

젊은빙상인연대가 확인했다고 말한 추가 성폭력 혐의는 2건으로 피해자들이 직접 가해자들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었지만, 2차 피해가 우려돼 신분 노출을 망설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여준형/젊은빙상인연대 대표 : (피해 선수들이) 너무 큰 이슈가 되어 버려서 약간 불안해하는 것도 있는 것 같고, 생각이 많은 것 같아서. 어떻게 할지도 모르는 것 같고.]

취재 결과 가해 혐의 코치 2명은 모두 전 국가대표 지도자였습니다.

더구나 피해자는 모두 미성년자 시절에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준형/젊은빙상인연대 대표 : 벌을 제대로 받아야지, 그래야지 또 제2, 3차 피해자가 안 나온다고 생각하거든요. 학부모님들이 제일 걱정하시고 아직도 두려워하면서 느끼는 게 (가해자가) 잘못을 저질러도 잠깐만 그만두고 (빙상계에서) 나갔다가 돌아오는 모습을 항상 봐왔기 때문에.]

젊은 빙상인 연대는 피해자들이 이제라도 침묵의 카르텔을 깨고 피해 사실을 알려 더 이상 스포츠계에 폭력 가해자가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여준형/젊은빙상인연대 대표 : (폭력을 저지른) 코치 선생님들이 다 그 당시엔 보직해임 됐는데 다시 돌아오셨어요. 다시 돌아오셔서 대표팀 코치도 하시고. 잠깐만 무마하는 걸 많이 봐왔기 때문에 학부모님들이나 선수들이 이야기해봐야 안 변한다는 걸 알기 때문에 더더욱 이야길 안 하게 되는 거죠.]

젊은빙상인연대는 추가 확인 중인 사건도 더 있다고 밝혀 파장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