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여당, 레이더 갈등에 "韓에 대응조치 해야" 주장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1.08 10:51 수정 2019.01.08 1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여당, 레이더 갈등에 "韓에 대응조치 해야" 주장
일본 여당에서 우리 해군 광개토대왕함의 지난달 20일 '레이더 가동 논란'과 관련해 한국 정부에 사과를 요구해야 하며 대응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고 아사히신문이 8일 전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자민당에서 전날 열린 긴급 당 국방부회(위원회) 및 안보조사회 합동회의에서 참석 의원들은 한국에 대한 경제 제재와 방문 제한 등의 대응조치를 일본 정부에 요구하자는 의견을 제기했다고 전했습니다.

자민당 야마모토 도모히로 국방부회장(위원장)은 "한국은 거짓말에 거짓말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은 회의에서 "이런 사안이 재발하지 않도록 방위당국간 협의는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안보조사회장인 오노데라 이쓰노리 전 방위상은 정부 측에 "협의가 아니라 항의라는 강한 자세로 임하길 바란다"고 발언했습니다.

지지통신 역시 참석자로부터 "방위당국간 협의를 그만두고 유엔 안보리에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는 등 강경한 대처를 요구하는 의견이 잇따랐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