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컬링계 떠나겠다"던 김경두 가족, 월급 계속 받았다

월급 없는 자리에서만 물러난 김 씨 가족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8.12.25 21:32 수정 2018.12.26 0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자컬링 '팀 킴' 선수들이 그동안 폭언과 갑질에 시달렸다는 SBS 보도가 나간 뒤에 김경두 감독 쪽에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강하게 주장했지만, 선수들이 다시 반박에 나서고 또 여론의 비난이 커지자 결국 이번 달 초에 국민께 죄송하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컬링계를 떠나겠다고 밝혔었습니다. 정부 감사까지 시작돼서 일이 마무리되는 줄 알았었는데 저희 취재 결과 사퇴는 말뿐이었고 김경두 감독 가족은 계속 월급까지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정찬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4일 SBS 8뉴스 : 김경두 前 대한 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이 선수들과 국민께 죄송하다는 사과문을 내고 가족과 함께 컬링계를 완전히 떠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지난 4일 김경두 씨는 자신과 가족 모두 사퇴 발표 시점부터 즉시 컬링 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김 씨의 딸인 김민정 감독과 사위 장반석 감독, 아들 김민찬 선수 중에 소속팀 경북체육회에 공식적으로 사의를 밝힌 사람은 한 명도 없었습니다.

이들은 지금까지 지도자와 선수 신분을 계속 유지했고 소속팀 경북체육회는 월급 지급일이었던 어제(24일) 이달 급여를 모두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북체육회 직원 A : 사직서는 아직 접수되지 않았습니다. 공식적인 징계가 내려지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월급이) 지급됐을 것으로 판단이 되네요.]

지난달 8일 SBS가 팀 킴의 폭로를 처음 밝힌 직후 '경북체육회가 김민정 감독의 직무를 정지했다'는 언론 보도 역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북체육회 직원 B : 직무 정지가 어디서 와전돼서 (보도가) 나갔는지 그거는 제가 정확하게 모르겠습니다. 공식적으로 직무 정지라든지 (징계) 나간 건 없다고 하네요.]

김경두 씨의 일가 중에 최근 사표를 낸 사람은 부인 양영선 대구컬링협회 부회장과 동생 김경석 대한컬링 중고연맹 사무국장으로 이들이 맡고 있던 직함은 모두 월급이 없는 자리였습니다.

경북체육회는 지난 21일 끝난 문체부 감사에서 김경두 씨 일가의 전횡 의혹에 대해 '모르쇠'로 응하며 책임을 피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사를 마친 문체부 감사단은 보고서 작성을 마무리한 뒤 다음 달 안에 고발과 수사 의뢰 등 후속 조치에 나설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 남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