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주말까지 전국 '강력 한파'…호남·서해안 '대설주의보'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18.12.07 17:11 수정 2018.12.07 18: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절기상 '대설'인 오늘(7일)날이 급격히 추워졌습니다. 경기 북부와 강원도에는 올겨울 첫 한파경보까지 내려졌습니다.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서해안에는 최고 10cm의 많은 눈도 예보됐습니다.

보도에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올겨울 들어 가장 강력한 한파에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 기온은 영하 9도까지 내려갔고 철원은 영하 11.1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낮 기온도 종일 영하권에 머물렀습니다.

경기 북부와 강원내륙에는 올겨울 첫 한파경보가 내려졌고 그 밖의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충북, 경북 북부에는 한파 주의보가 발령 중입니다.

토요일인 내일과 일요일인 모레 서울 기온이 영하 11도까지 내려가면서 이번 한파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 중반 한파가 조금 누그러지겠지만, 당분간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며 동파사고 방지와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강력한 추위 속에 서해안에는 눈 소식도 있습니다.

호남 서해안과 울릉도에는 10cm 넘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충남 서해안과 한라산에도 최고 7cm의 많은 눈이 예상됩니다.

충남 내륙과 호남 내륙에도 1에서 5cm의 적지 않은 쌓이는 곳이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북쪽의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날도 추워지고 대기가 매우 건조해졌다며 산불 등 대형 화재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