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항서 매직' 베트남, 필리핀 2대1로 꺾고 결승 진출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8.12.06 23: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항서 매직 베트남, 필리핀 2대1로 꺾고 결승 진출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세계적인 명장 스벤 에릭손 감독이 이끄는 필리핀을 누르고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베트남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경기에서 필리핀을 2대 1로 제압했습니다.

지난 2일 필리핀 원정 1차전에서 2대 1로 승리했던 베트남은 1,2차전 합계 4대 2로 승리해 결승 티켓을 거머쥐었습니다.

베트남은 오는 11일과 15일에 말레이시아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우승팀을 가립니다.

말레이시아 벽까지 넘으면 베트남은 2008년 이후 10년 만에 대회 우승을 차지하게 됩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에 2대 0으로 승리한 바 있습니다.

베트남은 영의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38분 선제골을 뽑아냈습니다.

판반득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응우옌 꽝하이가 침착하게 밀어 넣어 홈팬들을 열광시켰습니다.

4분 뒤 응우옌 꽁프엉이 쐐기골까지 터뜨린 베트남은 경기 종료 직전 필리핀에 한 골을 헌납했지만 2대 1로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박항서 감독 부임 이후 승승장구하고 있습니다.

올해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 준우승과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성공하며 베트남 축구의 전성기를 열었습니다.

베트남 내에서는 박항서 열풍이 불었고, 한국과 베트남의 각 분야 교류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