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날씨] 매서운 추위 시작…서울 아침 -9도 '강력 한파'

SBS뉴스

작성 2018.12.06 21:37 수정 2018.12.06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겨울의 시작부터 정말 매서운 추위입니다.

아직은 한겨울 날씨가 적응이 안 된 탓인지 이렇게 두꺼운 패딩을 입고 있어도 추위가 온몸으로 느껴져 덜덜 떨릴 정도입니다.

지금 서울의 기온은 영상 3도 안팎을 가리키고 있는데요, 하지만 칼바람이 불면서 체감 온도가 영하권까지 내려갔습니다.

강력한 한파가 밀려오고 있습니다.

내일(7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9도를 기록하겠고요, 모레는 영하 11도까지 내려가면서 올겨울 들어 가장 추워지겠습니다.

이에 따라 경기 북부와 강원도, 충북 북부와 경북 북부로는 오늘 밤 11시를 기해서 한파주의보가 다시 내려지겠습니다.

이렇게 갑자기 기온이 곤두박질친 이유는 북극에 머물던 영하 25도 안팎의 찬 공기가 한반도까지 내려오기 때문인데요, 밤사이 기온이 크게 내려가겠습니다.

내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9도, 철원은 영하 12도가 예상되고요, 한낮에는 서울이 영하 4도 안팎에 머물면서 전국이 영하권에 머물겠습니다.

서쪽 지방에는 눈 예보도 있습니다. 전북 서해안에는 최고 10㎝, 충남 서해안과 전북, 전남 서해안도 최고 7㎝ 안팎의 많은 눈이 오겠습니다.

토요일인 모레는 이번 한파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습니다.

다음 주 초반이 되면 추위가 조금은 누그러지겠는데요, 그래도 당분간 평년기온을 밑돌면서 춥다고 합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이여진 기상캐스터)

(현장진행 : 편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