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전원책, 한국당 '메시지 해촉 통보'에 "기가 막힌다"

주영진 기자 bomnae@sbs.co.kr

작성 2018.11.09 16:23 수정 2018.11.09 18: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원책, 한국당 메시지 해촉 통보에 "기가 막힌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조직강화특위 위원직을 해촉한 데 대해서 전원책 변호사는 기가 막힌다며 비대위 측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해촉(解囑) : 위촉했던 직책이나 자리에서 물러나게 함)

전원책 변호사는 오늘(9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해촉 통보는 문자 메시지로 받았는데, 기가 막힌다며 웃었습니다.

사람이 살아가는데 최소한의 예의가 있고, 최소한 지켜야 할 약속은 지켜야 하는데, 이렇게 쉽게 약속이 허물어질 줄은 몰랐다면서 자신을 해촉한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비대위 측을 비판했습니다.

지금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2월 말 전당대회를 압박하는 것은 결국, 인적 쇄신을 하지 못하게 하려 하는 것이라면서 이해할 수 없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2월 말에 전당대회를 하려면 다음 달 15일까지 현역의원들 가운데 당협위원장직에서 물러날 사람들을 정리해야 하는데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전원책 변호사는 주장했습니다.

대한민국 유일의 보수정당인 자유한국당이 잘돼야 한다고 믿고 있는 만큼 자신이 입장 발표를 잘못해 자유한국당이 위태롭게 될까 봐 조심스럽다면서, 생각을 정리한 뒤 다음 주 월요일쯤 공개하겠다고 전원책 변호사는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