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민정이도 뛰어야 하는데" '팀 킴' 폭로에 김경두 발언 재조명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1.09 11:53 수정 2018.11.09 14: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한민국에 컬링 열풍을 일으킨 여자 컬링팀 '팀 킴'이 김민정 감독과 부친 김경두 전 컬링경기연맹회장 직무대행이 '갑질'을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팀 킴'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선수는 어제(8일) 방송된 SBS '8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 감독과 부친 김경두 씨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컬링대표팀 팀킴특히 김 감독이 부상으로 재활 중이던 김초희 선수를 대신해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려 했다는 내용이 나오면서 충격을 안겼습니다.

김초희 선수는 "제가 놀다가 다친 게 아니었고 시합을 다녀와서 다친 거였는데, 너는 지금까지 네 연봉을 받으면서 뭘 한 게 있고, 뭘 보여준 게 있는지라고 물으신 것도…아, 나는 지금까지 한 게 없구나, 라는 상처도 많이 받았다"라고 말했습니다.

'김 감독이 실력이 되느냐'는 질문에 김경애 선수는 "컬링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실 것"이라며 "그렇게 실력이 부족하다는 것을"이라고 답했습니다.
김민정 컬링 감독이런 가운데 평창올림픽이 한창이던 지난 2월, 김경두 씨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당시 김경두 씨는 "딸이 선수로 뛰긴 해야 하는데…"라며 "(감독을) 할 사람이 없는데 어쩔 수 있느냐"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그러면서 "민정이도 지도자로 희생하면서 평창에 도전하겠다는 생각을 오래전부터 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경두김 감독 역시 평창올림픽 대회 전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처음으로 올림픽에 출전하는 컬링 선수가 되고 싶었는데 (4년 전) 여러 가지 상황이 좋지 못했다"며 "대표 선발 방식도 문제가 됐는데 당시 6전 전승하고도 결승에서 져 올림픽 티켓을 놓쳤다. 경험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김 감독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 파견 선발전에서 탈락한 뒤 선수에서 지도자의 길로 들어섰습니다. 당시 선발전에 나간 선수는 김 감독과 '팀 킴'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선수였습니다.
팀킴한편 '팀 킴'은 김 감독이 훈련에 나오지 않은 날이 더 많았다고 폭로했습니다. 또 김 감독이 훈련에 불참한 데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선수들에게는 김경두 씨가 폭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선수들은 또 2015년 이후 각종 대회에서 받은 상금이 얼마인지, 어디에 사용됐는지조차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김경두 씨는 "그런 일 없다"며 모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