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피츠버그 구단 "강정호와 1년 계약" 공식 발표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11.09 02:15 수정 2018.11.09 06: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강정호와의 계약 알린 피츠버그 파이리츠 트위터(사진=피츠버그 파이리츠 트위터 캡처)▲ 강정호와의 1년 계약을 알린 피츠버그 파이리츠 구단 트위터

강정호가 자신을 기다려 준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1년 더 뜁니다.

피츠버그는 오늘(9일) "강정호와 1년 계약을 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강정호가 2019년에 우리 팀 라인업에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이라고 믿는다. 프로 구단에는 포지션 경쟁과 대체 자원 등이 필요하다. 강정호와의 계약이 우리 팀에 이 두 가지를 모두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LB닷컴은 "피츠버그는 우타자 강정호를 좌타자 콜린 모런과 플래툰으로 기용할 수 있다. 만약 강정호가 건강을 유지하고 과거 기량을 되찾으면 더 큰 역할을 할 수도 있다"고 피츠버그의 강정호 활용법을 예상했습니다.

강정호는 2015년 메이저리그로 진출하며 피츠버그와 4+1년 계약을 했습니다.

강정호와 1년 계약을 연장하면 연봉 550만 달러를 지급해야 했던 피츠버그는 바이아웃 금액 25만 달러를 지급하고, 강정호와의 계약 연장을 포기했습니다.

대신 강정호와 새로운 협상에 돌입했습니다.

피츠버그 구단은 강정호의 연봉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보장 금액을 550만 달러를 훨씬 밑돌 수밖에 없습니다.

앞서 현지 언론도 "피츠버그는 강정호와 구단 옵션으로 계약하지 않고, 바이아웃을 지불한 뒤 협상을 이어갈 가능성이 가장 크다"며 "아마도 피츠버그는 보장 금액을 낮추고, 성적에 따른 보너스를 지급하는 방식을 택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MLB닷컴은 "강정호는 일주일 동안만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유지했다"며 강정호가 현지 언론의 예상대로 피츠버그와 새롭게 1년 계약을 한 사실을 전했습니다.

피츠버그는 2015년과 2016년 강정호의 기량을 직접 확인했습니다.

강정호는 2015년과 2016년 메이저리그에서 229경기를 뛰며 타율 0.273, 출루율 0.355, 장타율 0.483, 36홈런, 120타점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강정호는 2016년 말 한국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됐고, 과거 음주 운전 경력까지 드러났습니다.

미국 취업비자까지 받지 못하면서 2017시즌을 통째로 쉬었습니다.

올해 극적으로 취업비자를 받은 강정호는 빅리그 재입성을 준비하던 중 8월 왼쪽 손목의 괴사한 연골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피츠버그는 강정호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않았고, 시즌 막판 강정호를 빅리그로 불러올렸습니다.

강정호는 3경기에서 6타수 2안타를 기록했습니다.

시즌 종료 뒤 피츠버그는 새로운 계약을 추진했습니다.

강정호는 익숙한 피츠버그에서 다시 기회를 잡았습니다.

(사진=피츠버그 파이리츠 트위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