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종 25종 2027년까지 복원…환경부, 종합계획 마련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8.10.30 14: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멸종위기종 25종 2027년까지 복원…환경부, 종합계획 마련
반달가슴곰과 여우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25종을 2027년까지 복원하는 사업이 추진됩니다.

환경부는 멸종위기종 복원을 총괄할 멸종위기종복원센터를 경북 영양에 개원하고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종합계획 2018~2027'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종합계획을 통해 야생생물 보전 정책의 방향을 개체 복원에서 서식지 보전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입니다.

환경부 관계자는 "멸종위기종 개체증식·보충 위주로 복원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서식지를 먼저 평가·분석하고 개선하는 등 근본적인 측면을 고려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멸종위기종 총 267종 가운데 현재 복원 중인 반달가슴곰을 비롯한 64종을 '복원대상종'으로 선정하고 이 가운데 25종을 '우선 복원대상종'으로 정해 조사·연구·복원 사업을 추진합니다.

25종은 반달가슴곰과 여우, 산양 이외에 무산쇠족제비, 양비둘기, 비바리뱀, 여울마자, 소똥구리, 참달팽이, 가는동자꽃 등입니다.

환경부는 북한과 비무장지대(DMZ) 생물 조사와 호랑이 서식환경 보호, 대륙사슴·따오기·반달가슴곰 교류 등 한반도 위기종 보전 협력사업도 논의한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아울러 멸종위기종 복원을 총괄할 '멸종위기종복원센터'도 신설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