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저리게 사과" 반성 뒤에는…"회계 규정 없어" 변명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8.10.29 20:51 수정 2018.10.29 2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국민적 공분을 자아내고 있는 사립유치원 쪽 대표자들은 오늘(29일) 국회 국정감사에 나와서 대국민 사과를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유치원 비리는 회계 시스템이 없어서 생긴 일이고, 또 사유재산은 보호받아야 한다는 주장을 거듭 반복해서 여야의 거센 질타를 받았습니다.

이 내용은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사립유치원 모임 대표로 국정감사장에 선 이덕선 한국유치원 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장.

먼저, 유치원 비리 사태에 대해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덕선/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장 : 더 이상 변명하지 않습니다. 사립유치원 문제 많습니다. 교비 잘 못 쓴 것에 대해서 뼈저리게 사죄의 말씀드립니다.]

모든 유치원이 원비나 지원금을 빼돌려 명품이나 사는 비리 집단인양 매도돼 억울하다고 호소했습니다.

[김용임/한국유치원총연합회 대외협력부장 : 전국에 있는 원장님들 (가방이) 전부 루이비통이 아닙니다. 저 아침마다 눈 뜨면 마당에서 일하기 위해서 새벽부터 이렇게 불을 켜고 일을 합니다.]

사적 용도로 쓴 건 정부 지원금을 유용한 게 아니라 사유 재산을 썼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사립유치원에 맞는 회계 시스템이 없다 보니 일부 회계 비리가 생긴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거듭했습니다.

[이덕선/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장 : 지금 사립유치원은 규정이 없습니다. 재무회계 규정이. 만약에 법규가 제정되지 않으면 아마 다음번에도 제가 의원님을 뵐 때 지금과 똑같을 것 같습니다.]

이 발언에 의원들의 거센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이찬열 의원/국회 교육위 (바른미래당) : 증인! 그런 말씀은 하실 게 아닙니다. 제도적인 문제보다는 이 도덕성에 문제가 있습니다. 도덕성에.]

[홍문종 의원/국회 교육위 (자유한국당) : 잘못했다고 말씀을 하셔야죠. 그렇게 말씀하시지 마세요. 그러면 국민들이 더 분노합니다.]

감사에서는 또 이덕선 비대위원장이 유치원 재산을 자녀에게 불법으로 증여했다는 개인 비리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내일은 교육 당국이 추가 대책을 발표하고, 사립유치원들도 단체 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밝힐 예정이어서 이번 사태의 분수령이 될 거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김선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