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서 사립유치원 비리 질타…이덕선 "뼈저리게 사과"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8.10.29 17: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립유치원 모임인 한국유치원 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29일)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했습니다. 최근 유치원 비리 파문과 관련해 여야 의원들의 거센 질타를 받고 "국민께 뼈저리게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감사, 사립유치원 측 증인으로 나선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박용진 의원/국회 교육위 (더불어민주당) : 유치원 회계가 투명하지 못했고 또 현재 증인을 비롯해서 적발된 유치원들이 교비로 명품백도 사고 단란주점도 가고 노래방도 가시고 연합회비도 내고 이랬던 겁니다.]

이 비대위원장은 사립유치원을 대표해 국민에게 사과한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덕선/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장 : 더 이상 변명하지 않습니다. 사립유치원 문제 많습니다. 교비 잘 못 쓴 것에 대해서 뼈저리게 사죄의 말씀드립니다.]

그러면서도 이 위원장은 유치원 비리는 사립유치원 관련 회계 제도가 마련되지 않아 생긴 일이며 정부 지원금을 유용한 게 아니라 사적 재산을 쓴 것이라는 취지로 말했고 그러자 더 큰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홍문종/국회 교육위 의원 (자유한국당) : 그렇게 말씀하시지 마세요. 그러면 국민들이 더 분노합니다.]

[이찬열/국회 교육위원장 (바른미래당) : 제도적인 문제보다는 이 도덕성에 문제가 있습니다. 도덕성에.]

유치원 비리와 관련해 내일 정부와 사립유치원 단체가 각각 회의를 열고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어서 이번 사태의 분수령이 될 거라는 전망도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