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운 아내에게"…80세 할아버지의 공항 프러포즈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18.10.26 17:01 수정 2018.10.26 1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고마운 아내에게"…80세 할아버지의 공항 프러포즈
80세 할아버지의
공항 프러포즈 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9월, 김포국제공항.
공항 한편에 레드 카펫이 깔리고
꽃가루가 뿌려져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그리고 그 위에 안절부절 서 계시는
할아버지 한 분.
무슨 일인 걸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개항 60주년을 맞아
새롭게 바뀐 김포국제공항. 이미지 크게보기
이를 알리기 위해 한국공항공사가
2018 ‘소원을 띄우다’ 이벤트를 준비했습니다.
시민들의 사연을 받아
소원을 이뤄주는 것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아내에게 프러포즈 하고 50년 전 가지 못한 신혼여행을 제주도로 가고 싶어요.”

- 박순영 / 2018 ‘소원을 띄우다’ 주인공

선정된 사연의 주인공은
올해 80세인 박순영 할아버지. 이미지 크게보기
“(신혼여행을) 가난해서 못 갔어요.
결혼식도 못 하고...
(아내에게) 너무 미안해서
고맙다고 인사하려고…”

- 박순영 / 2018 ‘소원을 띄우다’ 주인공 이미지 크게보기
세 번의 사업 실패와 IMF의 어려움에도
언제나 곁을 지켜준 할머니를 위해
특별한 선물을 해주고 싶었다는 할아버지. 이미지 크게보기
그런 할아버지의 진심을 할머니께 전하기 위해
한국공항공사는 스브스뉴스와 함께
깜짝 프러포즈를 기획 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과연 할아버지는 할머니에게 들키지 않고
깜짝 프러포즈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풀 영상은 유튜브에서 확인하세요! 이미지 크게보기

개항 60주년을 맞은 김포국제공항. 이를 알리기 위해 한국공항공사가 시민들의 소원을 이뤄주는 이벤트를 열어, 소원에 대한 다양한 사연을 받았습니다.

'아내에게 프러포즈하고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가고 싶다'

그중에서 올해 80세인 박순영 할아버지의 소원이 뽑혔습니다. 할아버지는 결혼할 당시 아내에게 프러포즈도 하지 못했고, 가난해서 신혼여행도 가지 못했습니다. 아무것도 해주지 못한 할아버지의 곁을 묵묵히 지켜준 할머니. 할아버지는 할머니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려 합니다.

한국공항공사와 스브스뉴스는 할아버지를 위해 깜짝 프러포즈 작전을 준비했습니다. 과연 할머니를 속이고 무사히 프러포즈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글·구성 김경희, 정아이린 인턴 / 그래픽 김태화 / 도움 이정진 인턴, 박지민 인턴 / 기획 하현종, 하대석 / 제작지원 한국공항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