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고용 보릿고개에 "인턴 5천 명" 처방…일자리 압박 논란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18.10.12 20:12 수정 2018.10.12 2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공공기관의 단기 인턴을 한꺼번에 늘리기로 했습니다.

일자리 상황이 계속 좋지 않자 꺼낸 카드로 보이는데 자세한 내용은 계속해서 화강윤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지난달 실업자 수는 100만 명을 넘고 취업준비생 수도 73만 2천 명으로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3년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정부는 이 때문에 청년을 대상으로 한 공공기관의 체험형 인턴을 하반기에 5천 명 내외로 더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겨울철에 일자리가 잘 늘지 않기 때문에 단기 처방이긴 하지만 청년 인턴들을 늘려 고용 부진을 떠받치려는 고육책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정부가 이런 방침을 공공기관에 알리면서 외압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기획재정부가 지난 2일 내부 전산망을 통해 공공기관 앞으로 보낸 공지입니다.

'체험형 인턴' 채용 계획을 취합해 보내라는 내용입니다.

단기 일자리 확충 실적을 기관 평가에 반영할 수도 있다고 명시했습니다.

지난 4일에는 각 공공기관 인사담당자들을 불러 모아 간담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함진규/자유한국당 의원 (어제, 국토교통 위원회 국정감사) : 채용인원 확대가 곤란할 경우, 사유까지 기재하라고 해서 사실상 강제로 단기 채용 압박한 거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고용이 부진한 상황에서 채용 여력과 필요가 있는 기관에 일자리 확충을 요청하는 것은 정부의 당연한 의무"라며 강압적인 지시는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기재부는 이르면 다음 주 추가 일자리 대책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박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