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치권·시민단체 "삼성 차명 부동산 의혹, 철저히 조사해야"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8.10.11 20:37 수정 2018.10.11 2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어제(10일)오늘 저희가 전해드리고 있는 삼성의 차명 부동산 의혹에 대해서 오늘 국회와 시민단체에서도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이 내용은 박하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차명 부동산은 삼성 총수 일가 불법 상속 증여의 또 다른 사례로 의심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이병철, 이건희 회장에 의해 저질러진 잘못이라도 최종 수혜자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3남매라면서 혜택을 받았으면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용진 의원/국회 예결위 (더불어민주당) : 과세 절차를 하루빨리 서둘러야 합니다. 현행 상속증여세법에 의하면 상속이나 증여가 있었다는 것을 안 날로부터 1년 이내에 상속세나 증여세를 부과, 징수할 수 있습니다.]

참여연대는 성명을 통해 삼성의 편법 세테크 행태를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면서 국세청은 과세 시효가 남아 있을 소득세, 증여세 등에 대해 엄밀히 평가해서 과세하라고 밝혔습니다.

경제정의실천연합은 당시 국세청 등이 수상한 토지 거래를 모르고 있었는지 묵인한 것인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불법 여부를 밝힐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조창현, 영상편집 : 이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