굉음과 함께 주저앉은 도로…대형 땅꺼짐에 주민 대피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8.08.31 20:25 수정 2018.08.31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31일) 새벽 서울 금천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공사 현장 근처 도로가 갑자기 무너져 내렸습니다. 땅이 꺼지면서 도로가 6m 아래로 주저앉은 겁니다. 바로 옆에 있던 아파트 주민 200여 명이 놀라서 급히 대피했습니다.

먼저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칠흑 같은 새벽 뭔가 무너지는 듯한 굉음과 함께 불빛이 번쩍합니다.

오늘 새벽 4시 40분쯤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 단지와 오피스텔 공사장 사이 도로가 내려앉았습니다.

갑자기 땅이 꺼지면서 공사장과 아파트 주차장 사이의 이면도로는 폭격을 맞은 듯 폭삭 주저앉았습니다.

폭 10m, 길이 30m의 도로가 6m 아래로 꺼졌습니다.

차가 잘 안 다니는 시간대라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놀란 주민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도로 바로 옆에 붙은 아파트 주민 200여 명은 새벽부터 황급히 대피해야 했습니다.

관할 구청과 소방 당국이 긴급 안전진단을 했는데 아파트가 기울거나 건물에 금이 간 흔적은 찾지 못했습니다.

[이수권/동양미래대학 건축과 교수 : (현재까지는) 저희가 터파기 전에 공사한 것과 현재를 비교했을 때 이상은 없었고요. 또 저희가 이 자체에서 수직 기울기를 봤을 때 허용 오차 범위 내에 있는 걸로….]

시공사인 대우건설은 도로에 인접한 공사장 흙막이 벽이 무너져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주민들은 공사 중단을 요구하며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공사 접어. 공사 접어.]

금천구청은 아파트가 안전한지 하루 더 점검하기로 해서 주민들은 주민센터에 마련된 임시 대피소나 친지의 집에서 밤을 보내야 하는 실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홍기·김승태, 영상편집 : 김준희, 화면제보 : 시청자 공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