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구름 전북으로 남하…폭우 속 흙더미 들어찬 주택

JTV 주혜인 기자

작성 2018.08.31 20:21 수정 2018.08.31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부터는 비 피해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이번 주 수도권과 중북부 지역에 많은 상처를 남겼던 비구름이 아래쪽으로 내려가면서 어제(30일)와 오늘 충청과 남부 지방에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특히 이틀 사이 360mm가 넘는 비가 내린 군산에서는 70대 부부가 집에 갇혀 있다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먼저 전북 지역 상황을 JTV 주혜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방 안부터 현관까지 흙더미가 가득 들어찼습니다.

가재도구는 모두 흙으로 뒤덮였고 집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서졌습니다.

[신고 주민 : 불이 켜진 집이 우리 집밖에 없으니까 신고하셨나 봐요. 토사 유출돼서 집에 할머니가 갇혀 있다고.]

밤사이 많은 비로 야산에서 토사가 쓸려 내려와 보시다시피 주택 안쪽까지 완전히 덮쳤습니다.

밀려온 토사로 안에 갇혔던 70대 노부부는 40분 만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480세대가 사는 아파트에서는 빗물이 아파트 지하 주차장으로 흘러들어 승강기 9대가 모두 멈췄습니다.

[조정배/군산 사정119안전센터 : 도로 물이 아파트 쪽으로 흐르다 보니까 아파트 전반적으로 엘리베이터에 물이 찬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군산 수송동의 한 사거리에서는 지름 70cm의 싱크 홀이 발생해 새벽부터 긴급 복구 작업이 이뤄졌습니다.

어젯밤부터 360mm의 폭우가 내린 군산 말도에서는 토사 50t이 도로로 쏟아져 12시간 동안 교통이 통제됐습니다.

이번 비로 군산과 익산에서만 축구장 면적 188배에 이르는 농경지 131ha가 물에 잠겼습니다.

또 주택과 상가 7곳과 도로 5곳이 침수 피해를 입었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영상취재 : 이성민 J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