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특사단, 9월 5일 평양행…비핵화 돌파구 찾나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8.08.31 20:11 수정 2018.08.31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주 수요일인 9월 5일에 평양에 특사단을 보내기로 했습니다. 다음 달 평양에서 열기로 한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을 포함해서 남북 관계를 폭넓게 협의할 거라고 청와대는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과 미국 사이에 비핵화 논의가 멈춰버린 상황에서 돌파구를 마련하는 것도 이번 특사단의 주요 임무로 보입니다.

오늘(31일) 첫 소식, 먼저 유성재 기자입니다.

<기자>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월 5일 특별사절단을 평양에 보내기로 했습니다.]

닷새 뒤 평양에 가는 특사단은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평화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거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꽉 막힌 북미 협상을 염두에 둔 듯 중요한 시점이라는 표현도 썼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중요한 시점에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조금 더 남북이 긴밀하게, 또 농도있는 회담을 (하기) 위해서 특사가 평양에 가기로 한 겁니다.]

오늘 오전 10시 반 우리 측이 북측에 전통문을 보내 특사 파견을 제안했고 북측은 오후에 특사를 받겠다는 회신을 보내왔습니다.

북한 정권 수립일인 9·9절을 나흘 앞두고 특사단이 방북하는 것에 대해 청와대는 9일까지 있기에는 조금 멀지 않느냐며 9·9절 행사 참석 가능성은 일축했습니다.

지난 3월 첫 대북 특사단처럼 정의용 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등을 보낼지 특사단 구성과 규모는 아직 북측과 협의가 끝나지 않았는데 청와대는 2~3일 안에 나올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난 3월 첫 특사단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받아 곧바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등 돌파구 역할을 했던 것처럼 두 번째 특사단도 북미 교착상태를 푸는 물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최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