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SBS뉴스

작성 2018.08.11 20:02 수정 2018.08.11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 남북이 모레(13일) 판문점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대표단 명단을 확정했습니다. 3차 정상회담 일정 등이 논의될 거로 예상되는데 남북 정상이 이르면 이달 말에 만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 남북 고위급회담 명단 교환…'8월 말 평양 회담' 전망도

2.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다음 주 북한을 방문할 수 있다는 관측에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미·중의 연쇄 방북이 이뤄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 미·중 연쇄 방북 가능성 솔솔…북핵 동력 살아날까

3. 국민연금 고갈 시기가 앞당겨질 거로 전망되면서 보험료를 20년 만에 올리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연금수령 나이를 늦추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데 벌써부터 걱정과 우려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 더 오래 내고, 더 늦게 받는 국민연금 개선안 '논란'

4. 택배 회사 집하장에서 택배 상자가 갑자기 폭발해 두 명이 다쳤습니다. 상자 안엔 쉽게 불이 붙는 화학물질이 들어 있었는데 경찰이 폭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택배상자 속 화학물질 갑자기 폭발…배달원 등 2명 부상

5. 특검의 대질 신문 내용을 놓고 드루킹과 김경수 지사 측이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김 지사 측은 드루킹이 핵심 정황에 대한 입장을 바꿨다고 강조한 반면 드루킹 측은 오히려 새 정황을 제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드루킹 입장 번복" vs "추가 정황 제시" 정반대 주장

6. 3년 만에 다시 성사된 남북 노동자들의 통일 축구경기가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졌습니다. 한반도기를 함께 흔들며 통일을 기원하는 축제의 장이었습니다.
▶ 결전지 향하는 축구대표팀 "이번에도 무실점·전승 우승!"

7. 하천과 계곡이 쓰레기로 오염되는 일이 올해도 반복되고 있습니다. 나만 편하면 그만이라는 이기심에서 벌어진 현상인데 현장 취재했습니다.  
▶ 피서객 떠난 하천 '치워도 치워도'…주민들 '쓰레기와 전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