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 배우 아오이 소라, 중국 공산당 스카프 둘렀다 '뭇매'

성인용품 행사에서 이용…"부당하게 상업 용도 이용" 비난

SBS뉴스

작성 2018.08.11 16:02 수정 2018.08.11 1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배우 아오이 소라, 중국 공산당 스카프 둘렀다 뭇매
일본 포르노 스타 출신 여배우인 아오이 소라(蒼井そら)가 중국 자선 행사장에서 중국 공산당 상징인 붉은 스카프를 둘렀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최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薇博)에서는 아오이 소라가 중국 소년선봉대원들이 착용하는 빨간 스카프인 훙링징(紅領巾)을 목에 매고 행사에 참석한 사진과 동영상이 화제가 됐다.

소년선봉대는 6∼14세 아동들이 가입하는 공산당 산하 어린이 조직이다.

중국에서는 초등학생들이 이 빨간 스카프를 매고 학교에 다니곤 한다.

이 행사는 상하이에 있는 전하이(臻海)실업이라는 성인용품 회사가 주최한 행사로 아오이 소라는 손님으로 초대됐다.

이 동영상이 퍼지자 중국에서는 일본 성인배우 출신인 아오이 소라가 공산당을 상징하는 스카프를 맨 것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쏟아져나왔다.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소년선봉대 전국공작위원회는 지난 9일 성명을 내고 "빨간 스카프를 부당하게 상업 용도로 이용한 것을 엄중하게 규탄한다"면서 법적 대응까지 예고하고 나섰다.

이후 행사를 주최한 회사는 아오이 소라에게 붉은 스카프를 매도록 한 것이 부적절했다면서 중국인들의 감정에 상처를 준 것을 사과한다고 밝혔다.

비록 이번에 여론의 뭇매를 맞긴 했지만 아오이 소라는 중국에서 상당한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스타급 인사다.

중국에 개설한 그의 웨이보 팔로워는 무려 1천900만 명에 달한다.

중국 정부는 TV 출연을 금지하고 있지만, 그녀는 중국에서 열리는 TV 밖 각종 행사에 참여하는 등 꾸준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아오이 소라는 2000년대 일본에서 포르노 배우로 데뷔했다.

2011년 포르노에서 공식 은퇴한 아오이는 현재 일반 영화와 비디오에 출연하는 배우이자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웨이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