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38노스 "영변 원자로 냉각시스템서 작업 계속…가동 징후 불투명"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8.10 16:34 수정 2018.08.10 1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38노스 "영변 원자로 냉각시스템서 작업 계속…가동 징후 불투명"
북한의 영변 핵 관련 시설에서 냉각수 배출, 차량 통행 등 일련의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이지만 원자로 가동 징후는 불분명하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사이트인 38노스가 9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38노스는 지난달 31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 판독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습니다.

38노스는 "영변 핵과학연구단지에서 5MW(메가와트) 원자로의 2차 냉각 시스템에 관한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종전 냉각수 배출관에서는 낮은 유량의 냉각수가 배출되는 것으로 관찰됐는데, 이는 아마도 원자로가 가동되는 것이라기보다 이전에 원자로를 가동하면서 발생한 잔존 열을 식히는 것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38노스는 분석했습니다.

5MW 원자로의 2차 냉각 시스템과 연관된 새 펌프실 옆의 구룡강에서 준설이 계속 이뤄지는 모습이 포착됐고, 이는 시스템 개선 작업이 완료되지 않았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38노스는 해석했습니다.

다만 38노스는 새 펌프실이 원자로 가동 징후를 최소화하기 위한 새 배출구로서 기능해 왔던 게 아닌가 하는 의문도 제기된다고 전했습니다.

구룡강 서안에서는 준설이 계속되고 있고, 구룡강을 가로질러 저수지를 형성한 제방 댐을 개조하는 작업이 시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원자로 냉각을 위해 지속해서 용수를 공급하려는 의도로 38노스는 풀이했습니다.

(사진=38노스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