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구치소 밥 아닙니다"…소방서 저녁 식사 사진 보니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10 16: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낮이고 밤이고 온갖 위험을 감수하고 활동하는 소방관들의 식사 사진이 공개돼 주목받고 있습니다.

119 소방안전복지사업단 측은 지난 9일 페이스북에 "가끔 영화나 TV에 등장하는 교도소나 구치소 밥이 아닙니다. 24시간 365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모 소방서의 저녁 식사랍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1장을 공개했습니다.
소방서 저녁 식사 사진 보니공개된 사진에는 식판에 나물과 떡볶이, 김치, 맑은국, 밥이 담겨있습니다. 신체활동이 많은 소방관들이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는 반찬이 없고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으로만 이루어져 있습니다.

하루 8건, 최대 16건씩 현장 출동하는 소방관들이 한 끼 식사로 먹기에는 불균형한 식단으로 보입니다.

특히 해당 식단은 18개 시·도 소방본부 중 가장 재정 여건이 좋다는 서울소방에서 예산을 받아 운영되는 소방서의 식사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서 저녁 식사 사진 보니일부 소방관들은 "중심 서라고 자부하는 곳은 이보다 못한 적이 훨씬 많다", "저희는 월 6회 정도 면 종류 먹어요"라고 댓글을 달았습니다.

사업단 측은 "재난현장 출동대기 소방관의 한 끼 식사는 매우 중요하다. 충분한 영양섭취를 위해 식단은 전문가(영양사)가 짜야만 한다"며 "그러나 현실은 식당 전담직원 및 조리사의 부재, 물가상승 등의 이유로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업단 측은 이어 "예산의 부족과 관심 밖의 지방직 소방관이라는 맹점도 있어 개선이 힘들다"며 "일선 소방서, 119안전센터의 식당운영 방법 개선에 관심과 노력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토로했습니다.
소방서 저녁 식사 사진 보니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그 무거운 방화복 입고 일하는데 식단이 말도 안 된다", "목숨 구해주시는 귀한 분들, 오히려 보양식을 챙겨도 모자랄 텐데 저게 뭐냐"며 개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사업단 측은 현재 소방서 식당이 시·도의 식비 보조금에 따라 운영되고 있어 소방서마다 식당 운영이 천차만별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119 소방안전복지사업단 페이스북,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