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냉국' 안내에 '손풍기'까지…폭염 앞에 따로 없는 남북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8.08.04 21:01 수정 2018.08.04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폭염 앞에 남북이 따로 없습니다. 북한도 그야말로 찜질방 수준인데요, 평양에도 '손풍기'가 등장했고 북한 TV에는 오이냉국 자주 마시라는 건강관리법 안내가 나오고 있습니다.

안정식 북한전문기자입니다.

<기자>

손수건으로 땀을 닦고 부채를 부쳐 보지만 더위는 가시지 않습니다.

이른바 손풍기를 평양에서도 이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북한 아나운서 : 일부 지역에서는 최고 40도를 넘어서 우리나라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높은 온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더위를 피해 물놀이장을 찾은 사람들은 그래도 행복한 경우지만,

[피서객 : 물 미끄럼대랑 정말 재미나요. 나 10번 타고 싶어요.]

냉방시설이 부족한 북한에서 초고온 현상은 생명을 위협하는 무기와도 같습니다.

북한 당국은 건강 관리에 초비상입니다.

[조선중앙TV : 오이냉국과 같은 것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심한 더위로 의식이 희미해지는 경우에는 환자를 빨리 눕히고 팔다리를 주물러서….]

폭염에 농작물이 말라죽고 식량 생산이 줄어들까 북한은 투쟁이라는 말까지 꺼내 들었습니다.

[북한 아나운서 : 고온과 가물(가뭄)에 의한 농작물 피해를 막기 위한 투쟁이 힘차게 벌어지고 있습니다.]

노동신문이 1면에 전국적인 투쟁을 독려하면서 협동농장에서는 뙤약볕 속에 논밭에 물 대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경제 강국 건설을 위해 농업 부문 성과가 필수적인 북한으로서는 가뭄과의 투쟁이 중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영상편집 : 정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