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45일 만에 입법부 공백 해소…오늘 본회의서 국회의장단 선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7.13 05:08 수정 2018.07.13 05: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45일 만에 입법부 공백 해소…오늘 본회의서 국회의장단 선출
40일 넘게 공전하던 국회가 13일 드디어 재가동됩니다.

국회는 이날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어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과 2명의 국회부의장 등 국회의장단을 선출합니다.

20대 국회 전반기가 종료된 후 지난 5월 30일부터 계속된 입법부 공백 상태가 45일 만에 해소되는 것입니다.

전반기에 이어 후반기 국회의장은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맡습니다.

이미 두 달 전 일찌감치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6선의 문희상 의원이 임기 2년의 새 의장으로 선출될 예정입니다.

현행 국회법상 국회의장과 부의장은 본회의에서 무기명투표를 통해 재적의원 과반수 득표로 당선됩니다.

다만 여야 합의에 따라 민주당 후보, 즉 문희상 의원이 국회의장 선거에 단독 출마하는 만큼 국회법에 따른 표결 절차를 거치기는 하지만 사실상 추대되는 모양새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부의장 두 자리는 원내 2, 3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몫입니다.

한국당은 5선의 이주영 의원을 부의장 후보로 세웠고, 바른미래당은 이날 본회의를 앞두고 5선의 정병국 의원과 4선의 주승용 의원 중 부의장 후보를 확정합니다.

후반기 의장단이 꾸려져 '의장 없이 7월 17일 제헌절 70주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도 사라지게 됐습니다.

국회는 의장단 선출을 시작으로 숨 가쁘게 돌아갈 전망입니다.

국회는 16일 다시 본회의를 열어 후반기 상임위원장들을 뽑고, 같은 날 거대 상임위인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교육위와 문화체육관광위로 분할하기 위한 국회법 개정안도 처리합니다.

18일부터 25일까지는 상임위별로 업무보고가 진행됩니다.

또한 대법관 후보자 3명에 대한 23∼25일 인사청문회에 이어 26일 본회의에서 임명동의 표결이 실시되며,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도 행정안전위원회에서 23일까지 심사를 완료합니다.

26일 본회의에서는 국가인권위원회 및 국민권익위원회 위원도 선출합니다.